비평의 새로운 공간 - 크리티카

  

 



김영승
 bloom    | 2010·08·06 14:09 | HIT : 1,249 | VOTE : 399 |
나는 이제
느릿느릿 걷고 힘이 세다
비 온 뒤
부드러운 폐곡선 보도블록에 떨어진 등꽃이
나를 올려다보게 한다 나는
등나무 페르골라 아래
벤치에 앉아 있다
자랑스러운 일이다
등꽃이 상하로
발을 쳤고
그 휘장에 가리워
나는
비로소 아무것도 안 해도 된다
미사일 날아갔던 봉재산엔
보리밭은 없어졌고
애기똥풀 군락지를 지나
롤러스케이트장 공원
계단 및 노인들 아지트는
멀리서 보면 경회루 같은데
내가 그 앞에 있다
명자꽃과 등꽃과
가로등 쌍 수은등은
그 향기를
바닥에 깐다
등꽃은
바닥에서부터 지붕까지
수직으로 이어져
꼿꼿한 것이다
허공의 등나무 덩굴이
반달을 휘감는다
급한 일?
그런 게 어딨냐
-- 김영승, '흐린 날 미사일’
스팸방지코드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새로고침



     
  life  kritika 10·10·07 1649
  vendetta  bloom 10·06·01 1633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

Copyright ⓒ 2006 크리티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