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평의 새로운 공간 - 크리티카

  

 



정성철 선생에게
 smex36  | 2016·02·11 06:02 | HIT : 295 | VOTE : 42 |
부탁받았던 시 번역, 잊어버리고 있다가 문득 생각이 나서. 결정적일 정도의 의역은 없는 것 같은데요...... 어느 부분이 오역이라고 생각하신 건지 알려주시면 좀 더 살펴볼게요. 원래 시의 행을 최대한 살려 직역(!)한 겁니다.

원문은 시 단락구분을 참조하시라고 가져왔습니다.

  
Определение поэзии



        памяти Федерико Гарсия Лорки

          Существует своего рода легенда,
          что перед расстрелом он увидел,
          как над головами солдат поднимается
          солнце. И тогда он произнес:
          "А все-таки восходит солнце..."
          Возможно, это было началом стихотворения.

     Запоминать пейзажи
        за окнами в комнатах женщин,
        за окнами в квартирах
         родственников,
        за окнами в кабинетах
         сотрудников.
     Запоминать пейзажи
        за могилами единоверцев.

     Запоминать,
        как медленно опускается снег,
        когда нас призывают к любви.
     Запоминать небо,
        лежащее на мокром асфальте,
        когда напоминают о любви к ближнему.
     Запоминать,
        как сползающие по стеклу мутные потоки дождя
        искажают пропорции зданий,
        когда нам объясняют, что мы должны
        делать.
     Запоминать,
        как над бесприютной землею
        простирает последние прямые руки
        крест.

     Лунной ночью
        запоминать длинную тень,
        отброшенную деревом или человеком.
     Лунной ночью
        запоминать тяжелые речные волны,
        блестящие, словно складки поношенных
        брюк.
        А на рассвете
     запоминать белую дорогу,
        с которой сворачивают конвоиры,
     запоминать,
        как восходит солнце
        над чужими затылками конвоиров.

             1959


시의 정의(1959)

        페데리코 가르시아 로르카(Federico Garcia Lorca)를 추모하며

        일종의 전설이 존재하는 바,
        총살 직전에 그는 보았다,
        병사들의 머리위로 해가
        떠오르고 있었다. 그때 그가 소리 내었으니:
        ‘어쨌든 해는 떠오른다.’
        아마도, 이것이 시의 시작이었다.

        기억하라 풍경들을.
        여자들의 방들의 창문들 너머의
        친척들의
        아파트 창문들 너머의,
        동료들의
        사무실 창문들 너머의.
        기억하라 풍경들을.
        같은 신앙인들의 묘지 너머의.
        
        기억하라.
        얼마나 눈이 천천히 내려오는 지를,
        우리에게 사랑을 호소할 때,
        하늘을 기억하라,
        젖은 아스팔트에 누워있는,
        가까운 자들에 대한 사랑을 떠올리게 할 때.
        기억하라.
        유리를 따라 흘러내리는 탁한 빗줄기가
        어떻게 건물의 비율/균제를 왜곡하는지를,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하는지를
        우리에게 설명하고 있을 때.
        기억하라.
        어떻게 안식 없는 땅위로
        마지막 곧은 손들이 십자가를
        내미는지를.

        달밤에
        기억하라. 나무 혹은 사람이 만든
        긴 그림자를.
        달밤에
        기억하라. 마치 닳아빠진 바지의
        주름처럼 반짝이는        
        둔탁한 말의 파도를.
        그리고 새벽에
        기억하라. 호위병들이 방향을 바꾸는
        하얀 길을,
        기억하라,
        호위병들의 낯선 목덜미 위로
        태양이 어떻게 떠오르는지를.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bloom 이 시 누구 작품인가요?

16·02·12 11:08  

smex36 아래 정성철 동인의 글을 참조하시면 되는데요, 이오십 브롯스키/이오시프 브로드스키의 <시의 정의>라는 시에요. 정성철 동인이 진은영 시인의 번역을 보고 번역이 이상하다고 한 번 확인해달라고 해서 대충 번역한 시입니다. 제대로 번역해보고 싶을 정도로 시가 좋긴 해요. 사실 브로드스키의 시는 난해하기로 유명한데 저리 간명할 정도로 명쾌한 시도 썼다는 걸 알게되었네요.

16·02·14 22:25  

bloom 상세한 답변 고맙습니다.

16·02·15 16:12  

trakl 뭔가 미묘하게 마음에 들지 않는 번역이지만 변현태 선생 것과 거의 차이가 없는걸 보니 딱히 오역이라고 할만한 건 없는거네요. 고마워요!

16·04·18 02:38  

스팸방지코드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새로고침



     
  불교 알아보기  trakl 16·05·14 171
  황정아, 개념 비평의 인문학 출간 [2]  erden21 15·12·23 326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GGAMBO

Copyright ⓒ 2006 크리티카. All rights reserved.